알기 쉬운 UX 디자인 평가 - 대규모 온라인 사용성 조사 가이드

1 UI/UX가 엄청 중요하다고 하지 않던가! 그래서 안드로이드, iOS 관련 서적 중에선 UI/UX에 관련된 부분을 따로 엄선해서 만든 책도 있고, 오렐리에서 출판하는 각 종 동물 책에서도 UI/UX를 위한 다양한 책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 책은 다른 UI/UX 서적과는 확실하게 대비된다. 왜냐하면...
더 읽기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

책 제목에서 풍기는 바와 같이 소프트웨어에 관한 논쟁을 모은 수필집이다. IEEE에서 출판하는 Software 잡지를 구독하는 독자라면 책을 쓴 이 아저씨가 매우 친근할 것이다. 2009년에 아마 ‘Goodbye’라는 컬럼을 마지막으로 Software 매거진의 편집장을 그만 두신 것으로 기억한다. 같이 일하게 된 유명환 대표님께서...
더 읽기

위대한 IT 벤처의 탄생

1. 스타트업의 참고서 한국은 스타트업을 시작하기에는 부담감이 많다는 기사가 종종 나온다. 이 기사의 본질은 실리콘벨리에 비해서 창업시 소요되는 비용이 크고, 창업을 한다고 해도 많은 시행착오를 거친다는 뜻이다. 그리고 실패한 스타트업은 두 번 다시 기회를 주지 않는 문화에 대한 비판의 뜻도...
더 읽기

자바의 신

1. 일단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사세요’ 난 원래 알고리즘 책을 모으는데 열중하는 편이다.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알고리즘 책만 보면 덥석 사게 된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집에 자바책이 넘쳐난다. 학교에서 자바 강의를 하면서 출판사에서 얻어보던 책도 있고, 회사를 다니면서 구매한 책도 있다....
더 읽기

호모 쿵푸스

1. 먹고 살고 번식하고 하는 일이야, 뭐 박테리아도 하지 않는가. 적어도 공부라고 하면 존재 자체가 특별한 단계에 도달하는 과정이어야 하지 않을까. 공부란 세상을 향해 이런 질문의 그믈망을 던지는 것이다. “크게 의심하는 바가 없으면, 큰 깨달음이 없다.”(홍대용) 고로, 질문의 크기가 곧...
더 읽기

호모 에로스

성욕은 곧 죄라는 자체검열 시스템이 작동한 것이다. 그리고 그가 갈등을 느끼는 이유는 성욕 자체에 있다기보다 순영이가 ‘아내인가 아닌가’라는 데 있다. 즉, ‘혼전순결’에 대한 것이다. 그의 결론은? 혼인을 하기 전에는 스킨십은커녕 내복의 단추 하나도 끌러서는 안 된다는 것. 이 정도면 가히...
더 읽기

어떻게 살 것인가?

민주주의 사회는 직업 선택의 자유를 보장한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자유일 뿐 권리가 아니다. 어떤 직업을 원할 수는 있지만 원한다고 해서 다 그 직업을 가질 수 없다. 사람은 다 다르지만 완전히 다르지는 않다. 그래서 어떤 직업은 많은 사람이 원하고 다른 직업은...
더 읽기

십자군 이야기

어째서인지 인재는 어느 시기에 한쪽에서만 집중적으로 배출되는 것 같다. 하지만, 이런 현상도 시간이 좀 지나면 잦아들고, 이번에는 다른 쪽에서 인재가 집중적으로 배출된다. 중세 유럽의 그리스도교도에게 십자군 원정은 신이 바라는 일을 한다는, 신자로서 더할 나위 없이 정당한 행위였다. […] 이것이 병력...
더 읽기

시지프스를 다시 생각하다

밥과 빵 가운데 하나를 먹어야 한다고 하자. 만약 밥을 선택해서 먹었다면 밥은 과거의 경험이 된다. 밥을 먹고 나서 배가 부르지만, 한편으로 빵을 먹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후회가 들면서 다음 번에 빵을 먹어 봐야지, 하는 생각을 하기 마련이다. 막상 선택을 해서 실천하는...
더 읽기

불안

1. 수학 책 같은 구성을 가지고 있는 책이다. 정의 -> 문제 -> 해결. 2. ‘인간이 무엇에 불안해 하는가?’에 대한 질문보다 ‘해답’이 훨씬 멋드러진 책이다. 3. 철학자가 왜 존재해야 하는가에 대한 참 좋은 해답이 될 수 있는 책이다. 옛날 그리 멀지도...
더 읽기

미학 오디세이

미학 오디세이 1 1 한마디로 : 가상과 현실의 경계가 보여주는 아름다움에 관한 논리적(?) 이야기. 시대는 감히 인문학의 몰락을 말한다. 하지만 그 반대편에서는 인문학적 소양을 끊임없이 추구한다. 내가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은 표(Matrix)와 양적으로 표현되는 수(Numbers)를 통해서이다. 난 그렇게 수학을 믿고 살아간다....
더 읽기

만화 제국의 몰락

1 600만부, 슬램덩크, 드래곤볼. 2 주간만화 잡지, 600만부. 기회는 평등하게 찾아오지 않는다. 평등하게 온다 해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놓쳐 버리든지 미처 붙잡지 못하고 만다. 한순간의 기회를 확실하게 붙자는 운도 재능 중 하나라는 것을 나는 모토미야를 볼 때마다 매번 실감하곤 했다. 치마...
더 읽기

당신에게 노벨상을 수여합니다 - 노벨 물리학상

교수님이 성취한 일을 보고 있자면 소크라테스에 관한 크세노폰의 유명한 글이 떠오릅니다. 아마 교수님도 젊었을 때 그 글을 숙독하셨을 것 입니다. 크세노폰은 소크라테스와의 대화가 지구의 원소에 관한 얘기에 이르면, 소크라테스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그것에 관해서 우리는 아는 게 없다네.” 지금 우리를...
더 읽기

눈동자의 빛으로 일본만화를 본다 - 아톰에서 교과서 문제까지

1 만화관련 서적 중에서 매우 깊이가 있다. 이게 어렵다는게 아니라, 매우 만화에 대해서 잘 설명하고, 생각할 부분을 많이 준다는 뜻이다. 만화를 좋아한다면 꼭 읽어보길 ‘강권’한다. 의 경우 1억 부가 팔렸고 는 1,500만 부가 판매되었다. 문턱이 낮은 값싼 상품인 만화는 언제나...
더 읽기

논문 잘쓰는 방법

가장 이상적인 것은, 학문 연구가 국가에서 돈을 지불하는 직업이 되고, 학문에 대한 진정한 소명이 있는 사람이 대가를 받는 공평한 사회가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논문을 작성한다는 것은 자신의 개념을 체계화하고 자료를 정리하는 방법을 배운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은 방법론적 작업의 경험이며, 윈칙적으로...
더 읽기